비즈모델라인, 인덱스마인 ‘암호화폐 직거래 커머스 플랫폼’에 특허 투자
비즈모델라인, 인덱스마인 ‘암호화폐 직거래 커머스 플랫폼’에 특허 투자
  • [글로벌경제신문 이관형 기자]
  • 승인 2018.04.1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덱스마인의 ‘암호화폐 직거래 커머스 플랫폼’ 이미지 / 사진 = 비즈모델라인
인덱스마인의 ‘암호화폐 직거래 커머스 플랫폼’ 이미지 / 사진 = 비즈모델라인

 

특허 투자기업인 비즈모델라인(대표 김재형)은 암호화폐(가상화폐·가상통화) 소셜 미디어 서비스 업체인 인덱스마인(대표 박상우)이 개발하는 ‘암호화폐 직거래 커머스 플랫폼’에 대한 특허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인덱스마인은 기존 암호화폐 모델과 블록체인 기술이 고객들이 사용하기에 속도와 효용성이 낮다고 판단하고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과 중앙서버의 효율성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암호화폐 직거래 플랫폼을 올해 3분기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점진적으로 완전한 블록체인 기반 분산 서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우 인덱스마인 대표는 "현재 ICO를 진행한 대부분의 토큰들이 긴 개발일정으로 가시화된 실제 응용 가능한 서비스를 내놓지 못하는 실정이다”며 “이에 반해 인덱스마인의 하이브리드 형 암호화폐 직거래 모델은 가까운 시일 내에 가시화된 상용 서비스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이 직거래 모델은 중앙집중형의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완전한 블록체인 거래소로 가는 중간 단계로서 꼭 필요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김재형 비즈모델라인 대표는 “비즈모델라인은 20년 동안 여러 분야의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해왔기 때문에 어떤 분야든 높은 이해도와 분석력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고, 이를 활용해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을거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규모에 상관없이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 관련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개인이나 법인이 있다면, 특허 투자 이외에도 사업에 대한 조언 등 많은 것을 지원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비즈모델라인 관계자는 “인덱스마인과 협업을 통해 암호화폐 직거래 모델 개발과 ICO 추진 일정에 따라 1차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을 이미 끝냈다”며 “이후 추가적인 개발과 백서(White Paper) 작업 일정에 맞추어 50개 이상의 추가적인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