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임직원 대상 일과 후 수업 진행
한화건설, 임직원 대상 일과 후 수업 진행
  • [글로벌경제신문 이관형 기자]
  • 승인 2018.05.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임직원들의 자기개발을 지원하며 즐거운 직장 분위기를 조성 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오는 5월부터 임직원 대상 어학수업을 개설하여 퇴근 후 교육을 진행한다. 시범적으로 OPIC 난이도에 따라 2단계의 클레스를 개설하였으며, 해당 강의는 접수 이틀 만에 수강자가 마감되는 등 임직원들에게 높은 인기를 받고 있다. 수강비의 90%를 회사에서 지원하며, 강의 또한 토론식 수업으로 지루하지 않고 진행하여 실력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된다는 게 수강생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최광호 대표이사는 ‘조직 문화가 곧 기업의 경쟁력’ 이라며, 상시로 임직원들의 의견을 수렵하고 조직문화에 반영하라고 지시해 왔다. 금번 교육 프로그램도 올초 진행한 임직원 설문조사 내용을 반영하여 개설되었으며, 향후 비즈니스 Writing 및 커뮤니케이션, PT 기법, 캘리그래피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임직원 자기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기존에 딱딱한 업무 분위기와 즐거운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제도들을 시행하고 있다. 가장 큰 호응을 받는 것은 과장~상무보 승진 시 1개월 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안식월 제도’와 오전 7~9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출근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 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의 적용이다.

그 외에도 기존에 실시되던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과 ‘홈데이(오후 5시 퇴근)’를 주 2회로 확대해 보다 젊고, 유연한 기업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야근을 최소화 하기 위한 ‘야근신고제’를 도입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야근이 지속되는 팀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해 멘토링하는 ‘업무클리닉’ 을 함께 운영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의 직장 내 만족도가 곧 회사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한다”며 “젊고 미래지향적인 기업문화구축을 통해 '누구나 다니고 싶고, 일하고 싶은 직장'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