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더불어민주당 압승'… 민주 14 ·한국 2·무소속 1
[6·13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더불어민주당 압승'… 민주 14 ·한국 2·무소속 1
  •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 승인 2018.06.1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출구조사 결과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출구조사 결과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13일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광역자치단체장 17곳 중 민주당 후보는 14곳, 자유한국당 후보는 2곳, 무소속 후보는 1곳에서 각각 당선이 예상된다.

유권자 절반이 살고 있는 서울·경기·인천 등에서는 민주당이 승기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최다 유권자를 보유한 서울특별시는 민주당의 박원순 후보가 55.9%로 가장 높았다. 이어 김문수 한국당 후보(21.2%),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18.8%), 김종민 정의당 후보(1.7%), 신지예 녹색당 후보(1.5%), 김진숙 민중당 후보(0.4%), 우인철 우리미래 후보(0.3%) 등 순이다.

경기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9.3%를 얻어 선거 막판 사생활 논란을 딛고 1위를 달렸다. 남경필 한국당 후보 33.6%,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4.2%, 이홍우 정의당 후보는 2.2%를 얻었다.

울산은 송철호 민주당 후보가 55.3%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김기현 한국당 후보는 38.8%, 김창현 민중당 후보는 4.1%, 이영희 바른미래당 후보는 1.8%를 얻었다.

경남은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56.8%로 1위를 유지했다. 김태호 한국당 후보는 40.1%,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3.1%를 각각 기록했다.

광주는 이용섭 민주당 후보가 83.6%를 얻어 당선이 예상됐다. 이어 나경채 정의당 후보 6.2%, 윤민호 바른미래당 후보 5.1%, 윤민호 민중당 후보 5.0%순으로 조사됐다.

전북은 송하진 민주당 후보가 75.0%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임정엽 민주평화당 후보가 17.8%, 권태홍 정의당 후보가 4.2%, 신재봉 한국당 후보가 1.5%, 이광석 민중당 후보가 1.4%를 얻어 그 뒤를 쫓았다.

전남은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82.0%로 당선이 예상됐다. 이어 민영삼 민주평화당 후보 8.3%, 이성수 민중당 후보 3.8%, 노형태 정의당 후보 3.4%, 박매호 바른미래당 후보 2.6%의 순이었다.

제주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50.3%를 얻어 우위를 점했다. 문대림 민주당 후보는 41.8%로 조사됐다. 이어 고은영 녹색당 후보 3.4%, 김방훈 한국당 후보 3.0%, 장성철 바른미래당 후보는 1.6%를 각각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