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
두산중공업,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
  •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 승인 2018.07.1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창원 본사 에 3MWh 규모 ESS 연계 1.5MW 태양광 발전소 자체기술 설치
사진1. 두산중공업 본사 ESS+태양광 발전소 준공1
10일 경상남도 창원시에 위치한 두산중공업 정문 주차장에서 ‘두산중공업 두산솔라파워
태양광 ESS 사업 준공식’이 열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허성무 창원시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10일, 경남 창원본사 본관 주차장에 3MWh 규모(1MWh는 대한민국 가구당 평균 전력소비 기준, 1시간동안 약 2,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이하 ESS)를 연계한 1.5MW 태양광 발전소를 짓고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창원시 허성무 시장과 김응규 경제국장,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ESS를 연계한 태양광 발전소는,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를 ESS에 저장해 두었다가  전력이 필요한 시기에 사용할 수 있어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 ESS 핵심기술은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의 컨트롤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두산중공업은 발전소 설계와 기자재 설치, 시운전 등의 과정을 일괄 수행했으며 운영 및 유지보수도 맡을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정문 주차장에서 ‘두산중공업 두산솔라파워 태양광 ESS 사업 준공식’이 열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왼쪽)과 허성무 창원시장이 ESS발전소 배터리룸을 둘러보고 있다.

 

김성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을 63.8GW까지 보급한다는 계획인데, 이 경우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뒷받침하는 ESS 분야에서도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두산중공업은 성장성이 높은 글로벌 ESS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는 동시에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건설 및 운영’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미 지난해 8월, 창원공장 내 직원교육시설인 러닝센터에 1MWh 규모 ESS를 연계한 300Kw 태양광 발전소를 지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본관 주차장 태양광 전경(상)과 두산중공업 정문 주차장 태양광+ESS 발전소 전경(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