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킬수 없는 행동...이서원, 어쩌다 연예면이 아닌 사회면을 장식했나'
'돌이킬수 없는 행동...이서원, 어쩌다 연예면이 아닌 사회면을 장식했나'
  • [글로벌경제신문 노지훈 기자]
  • 승인 2018.07.1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출처 : 에스비에스 보도화면 캡쳐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이서원’에 대한 대중들의 질타가 끊이지 않고 있다.

12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이서원’에 대한 강제추행 및 협박에 등에 대한 첫 공판이 진행되면서 대중들의 이목이 쏠렸다.

이날 이 씨 측은 일부 정황들을 인정하면서도 술에 취해 기억을 하지 못하는 점 등을 이유로 내세우면서 피해를 받은 여성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고 변론했다.

더불어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 심신미약일 경우 어느 정도 양형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오히려 역풍이 불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 이 같은 이유에 따른 믿기 힘든 결과가 속출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그간 우리 사회에서 공인들의 부적절한 행동이 간간히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때에 따라 무거운 벌을 받기도 했지만 반면 가볍게 끝나는 일도 비일비재 했다.

때문에 이 씨를 둘러싸고 어떤 결과가 나올 지 여부도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그가 대중들에게 알려진 인물에 모범을 보여야할 터지만 이 같은 행동으로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한 대중을 향한 배신감이 크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