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엄마 생선 섭취 부족 시 조산아 출산율 10배 증가
예비 엄마 생선 섭취 부족 시 조산아 출산율 10배 증가
  •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의학전문 기자]
  • 승인 2018.08.0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임신 초기에 생선 등 해산물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 경우 조산의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결과 새롭게 발표됐다.

지난 3일 데일리메일 온라인 매체는 하버드대학의 연구 결과를 따르면 임신 초기, 중기, 후기 세가지 기간(Trimesters) 중 초기 및 중기에 혈액내 오메가3 지방산이 가장 낮은 수치의 임신부의 경우 가장 높은 수치의 그룹보다 조산의 위험이 10배 이상 증가했으며 두 번째로 낮은 경우도 2.7배로 각각 높아졌다고 전했다.

오메가3 지방산은 정어리나 고등어 같은 등 푸른 생선에 EPA(eicosapentaenoic acid, 에이코사펜타에노산) 및 DHA(docosahexaenoic acid, 도코사헥사에노산)으로 많이 함유돼 있는 다가불포화 지방산이다. 

지난 수십년 동안 오메가-3 지방산'으로 불리는 EPA와 DHA가 조산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주장됐지만 그에 대한 연구 결과나 증거는 설득력이 부족했다. 

이번 연구 주도한 하버드대학 공중보건 연구소 올센 박사는 “이번 결과로 오메가3 지방산 상호간의 오랜 연관성이 규명되어 해당 성분의 농도가 낮아지면 조산률이 크게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임신 기간 중에 임신부가 생선 등 어패류 섭취를 거부하는 경우 태아의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임신부가 참치와 같은 어패류 섭취로 인해 수은 등 중금속에 태아가 노출되는 경우 건강이 위험할 수 있어 생선을 먹어야 하는가 하는 문제가 이슈가 된 시점에 발표되어 이목을 끌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하버드 대학 공중보건 연구소와 덴마크 코펜하겐 Statens Serum 협회는  “예비엄마들이 생선을 섭취하는 시점과 종류에 대해 도움을 주고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FDA의 경우 임신부나 아동들에게 참치나 킹크랩과 같은 해양 먹이사슬 최종단에 있는 어패류의 생식을 삼가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프랑스 등의 유럽에서는 중금속이 많이 함유된 생선의 껍질과 내장의 섭취를 자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