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일본법인, 2주 걸린 '부동산 대출 심사' 하루에 끝낸다
신한은행 일본법인, 2주 걸린 '부동산 대출 심사' 하루에 끝낸다
  •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 승인 2018.08.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SBJ은행이 빠르면 단 하루 만에 부동산 담보 대출 심사를 마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한국 신한은행의 일본법인 SBJ은행은 이르면 오는 10월 부동산 담보 대출 신청 접수부터 융자 심사까지의 절차를 인터넷 상에서 전부 끝마치도록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회사와 공동 필요 서류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것만으로 제출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 작업 효율이 크게 상승하며 일반적으로 2주 정도 걸렸던 작업이 빠르면 단 하루 만에 끝날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 것은 도쿄증권 마자즈에 상장된 GA테크놀로지스(GA technologies)다.

이 회사 사이트를 통해 물건을 구입할 때 융자 심사에 필요한 서류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면 AI(인공지능)가 문자를 자동으로 읽은 후 계약 서류를 작성, 신용 정보 조회와 물건 정보에 근거한 회수 가능성을 산정하는 등 융자 심사의 정확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SBJ은행의 계좌 개설과 물건 구입 후의 등기 신청 또한 장기적으로 인터넷에서 접수 가능케 할 예정이지만 부동산 매매 계약 등은 대면이 의무화되어 있기 때문에 인터넷으로는 불가능하지만 고객의 방문 횟수가 크게 줄며 서류를 잊어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등의 문제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BJ은행은 시스템을 가동, 업무 비용이 줄어들 경우 담보 대출의 금리 부담도 경감시킨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