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18 개막...온톨로지·오아시스·랩스, '블록체인 핵심 기술력' 소개
UDC 2018 개막...온톨로지·오아시스·랩스, '블록체인 핵심 기술력' 소개
  • [글로벌경제신문 이승현 기자]
  • 승인 2018.09.1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온톨로지 준 리 창립자/ 두나무 제공
사진= 온톨로지 준 리 창립자/ 두나무 제공

'업비트(UpBit)'를 운영중인 '두나무'가 개발자 중심의 블록체인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8(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8, 이하 UDC 2018)’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13일 개최했다.

송치형 의장의 오프닝 기조연설에 발표에 이어 이날 두번째 발표자인 '온톨로지(Ontology)' 창립자 겸 '온체인(Onchain)' 공동 창립자인 준 리(Jun Li)는 ‘블록체인 기반 신뢰 네트워크’ 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준 리 창립자는 “현재는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고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하다” 며 “블록체인의 진정한 대중화를 위해서는 기술, 법적인 제도, 커뮤니티와 같은 인프라 내 신뢰를 제공할 수 있는 요소들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를 위해 분산 신뢰 협력 플랫폼인 온톨리지가 제공하는 주요 기술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그는 “온톨로지는 현재 분산 ID 및 데이터 교환 체제(Distributed ID and Data Exchange Framework)를 통해 블록체인 인프라 내 다양한 신뢰 소스 연결 및 데이터 교환 등을 제공해주고 있다" 며 "온톨로지 식별 시스템 (ONT ID)를  통해 신원 인증, 정보 보안, 작업 증명 등 ‘신뢰’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오아시스랩스 돈 송 대표/두나무 제공
사진= 오아시스랩스 돈 송 대표/두나무 제공

이어 오아시스 랩스 (Oasis Labs) 대표 겸 버클리대 교수 돈 송 (Dawn Song)이 ‘프라이버시 보호 역량을 갖춘 스마트 컨트랙트의 대중화’(Oasis: Privacy-preserving Smart Contracts at Scale)라는 주제로 오전 세션의 마지막 연설을 진행했다.

돈 송 대표는 데이터가 통합되지 않고 개별 기업 및 사업 부문별로 고립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데이터 사일로(silo)' 현상과 개인 정보 유출 등 이용자들이 최근 경험하고 있는 다양한 보안 및 프라이버시 문제들을 언급하며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돈 송 대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것이 오아시스의 주요 미션이며 이를 위해 보안수준을 높인 하드웨어, 오아시스 플랫폼, 오픈소스 디자인 등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돈 송 대표는 “현재 금융 기관들이 자체 운영하고 있는 이상 거래 시스템을 오아시스 랩스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통합 지원할 수 있다”며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머신 러닝 기술도 제공하며 비용 면에서도 경쟁력이 높아 대중화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