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시청률 3%대 정체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시청률 3%대 정체
  • [글로벌경제신문 김수아 기자]
  • 승인 2018.10.1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는 와이프’ 후속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시청률 성적이 3%대에서 변화가 없다.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지난 3일 첫 방송 시청률 (유료가입) 4.5% 를 기록하면서 ‘아는 와이프’ 마지막회 시청률 8.9%보다 약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출발 하더니 그 다음 지난 4일 2회 방송에서는 시청률이 다시 3.2%로 떨어졌다. 이후 10일 3회 방송에서는 2회때 시청률 3.2%에 그대로 머물면서 3%대 시청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제33회 더 텔레비전 드라마 아카데미 어워즈 8개 부문을 휩쓸며 최고의 웰메이드 일드로 평가 받은 드라마를 한국판으로 리메이크 한 것이지만 한국에서는 현재 이처럼 저조한 시청률 성적을 보이고 있다. 서인국, 정소민 그리고 박성웅, 유재명이 출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