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전현무-한석준 투입! 이경규-강호동 체제 위기?

2017-01-11 15:02:23
center
[글로벌경제] 전현무-한석준의 등장으로 규동형제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오는 11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목동의 아파트 단지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그동안 ‘한끼줍쇼’에서는 서울 곳곳부터 부산까지 다양한 동네의 주택을 찾았다. 시청자들은 “아파트에도 왔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했고, 이에 규동형제와 제작진은 처음으로 아파트 단지를 찾는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규동형제는 전 아나운서인 전현무-한석준의 등장에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했다. 평소와 다름없이 오프닝 장소로 향한 규동형제는 이미 천연덕스럽게 오프닝을 시작한 전현무와 한석준을 목격한 것. 두 사람은 아나운서 출신다운 깔끔한 진행을 선보였고, 제작진은 어느 때보다 만족스러워 했다.

전현무는 “오늘부터 ‘한끼줍쇼’의 MC는 4명”이라는 폭탄선언도 서슴지 않았다. 결국 이들을 잠자코 지켜보던 강호동은 “거짓말은 시청자를 농락하는 것”이라며 전현무를 밀어붙였다. 하지만 강호동의 맹공격에도 전현무는 흔들림 없는 리액션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규동형제와 전현무-한석준의 날선 만남은 오는 1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지훈 기자 info@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