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행동 나선 금호타이어 직원들 "중국 매각 결사 반대"

경영정상화 위한 '사원 간담회' 개최…더블스타 '먹튀' 우려

2017-07-13 14:17:09
[글로벌경제신문 천태운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이한섭)의 연구원 및 본사 일반직 사원들이 해외 부실 매각에 결사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단체행동에 나섰다.
center
13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자사 중앙연구소 연구원 및 본사의 일반직 사원 700여명이 경기도 용인 중앙연구소 대강당 및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 모여 경영 정상화를 위한 '사원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사진 출처=뉴시스


13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자사 중앙연구소 연구원 및 본사의 일반직 사원 700여명이 경기도 용인 중앙연구소 대강당 및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 모여 경영 정상화를 위한 '사원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외 부실 매각이 점점 가시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중한 일터를 잃을 수 있다는 절박한 상황에 공감하고 채권단과 노조 등에만 자신들의 운명을 맡길 수 없다며 직접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이는 지난 12일 광주와 곡성 공장에서 각각 열렸던 '사원간담회'에서 이 지역의 현장관리직 및 일반직 750 여명이 같은 목소리를 낸 것에 연구원과 본사 일반직원들이 힘을 합친 것이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우리의 노력을 외면한 채, 규모, 기술력, 영업력 등 모든 면에서 금호타이어보다 뒤처지는 중국 더블스타로 매각을 진행 중"이라며 "이에 임직원은 물론 거래처와 협력업체들까지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의 기술과 주요 해외자산을 확보한 후 국내공장을 고사시키는 일명 '먹튀'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광주와 곡성 공장에서 각각 열렸던 '사원간담회'에서 이 지역의 현장관리직 및 일반직 750 여명이 같은 목소리를 낸 것에 연구원과 본사 일반직원들이 힘을 합친 것이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우리의 노력을 외면한 채, 규모, 기술력, 영업력 등 모든 면에서 금호타이어보다 뒤처지는 중국 더블스타로 매각을 진행 중"이라며 "이에 임직원은 물론 거래처와 협력업체들까지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의 기술과 주요 해외자산을 확보한 후 국내공장을 고사시키는 일명 '먹튀'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들은 "세계 톱 수준의 글로벌 기술력과 전세계에 걸친 판매망을 기반으로 우리 임직원들은 협력업체 및 대리점 등을 포함한 2만여 금호타이어 구성원들의 생존권 확보를 위해 분골쇄신의 자세로 회사 정상화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사원들은 금호타이어의 기술 보호, 고용 창출 등 산업경제 발전을 위하여 자금력 및 경영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더블스타에 부실매각 결사 반대, 금호타이어가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해 업계 최고의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자생력 확보를 위한 모든 활동에 적극 동참 등을 결의했다.

또 하루 빨리 경영을 정상화시켜 금호타이어를 사랑하고 응원해준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책임지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채권단에게는 내부구성원과 지역 정서에 반하는 매각을 중단하고 금호타이어 스스로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해줄 것을 요구했다.



천태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