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전 효성 회장, 경영일선 퇴진…대표이사직 사임

고령·건강상 이유로 사임…조현준 회장 체제 안정화 판단

2017-07-14 13:43:21
[글로벌경제신문 천태운 기자]
조석래 전 효성 회장이 고령과 건강상 이유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center
조석래 전 효성 회장/사진 출처=뉴시스

효성그룹(회장 조현준)은 조석래 전 효성 회장이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주)효성의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고 14일 밝혔다. 조 전 회장은 그간 고령에도 불구하고 효성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다해왔다.

회사가 2년 연속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하는 등 글로벌 경영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데다 조현준 회장 중심의 경영체제가 안정적으로 구축됐다는 판단 하에 사임하기로 했다고 효성그룹 측은 설명했다.

조 전 회장은 1981년 효성그룹 회장에 취임한 이후 끊임없는 경영혁신과 주력 사업부문의 글로벌화를 이끌어내며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켜 왔다.

그는 전국경제인연합회장,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한일경제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한국의 대표적인 민간경제 외교관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경제의위상을 높이는 데 힘 써왔다.



천태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