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상화폐 피해 신고 급증...부정 송금등 상반기만 51건

2017-08-11 10:45:23
[글로벌경제 김소라 기자]
일본에서 가상화폐 관련 피해 신고가 급증하며 지난 상반기만 51건을 기록했다.

11일 일본 마이니치신문(毎日新聞)에 따르면 경시청을 취재한 결과 ‘비트코인’ 등 인터넷상의 가상화폐가 “누군가에게 부정 송금됐다”는 피해 신고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center
사진=구글 제공


경시청은 지난 상반기(1~6월) 신고건수는 51건으로 지난한해 전체 13건보다 4배 늘어났으며 그 중에는 6,300만엔이라는 거금이 계좌에서 부정 송금된 경우도 있다.

이 사건들은 현재 경시청에서 부정접근금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중이다.

경시청 간부는 "가상화폐의 가치가 상승함으로써 범죄 표적이 되고 있다"며 "안전 대책이 완벽하지 않은 거래소를 목표로 삼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는 대책으로 계좌에 로그인할 때는 ID와 패스워드 뿐만 아니라 추가적으로 인증 코드 입력을 요구하는 ‘2단계 인증’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거래소 등이 가맹한 ‘일본 블록체인 협회(日本ブロックチェーン協会)’의 사무국장은 “이용자는 2단계 인증을 활용하는 등 안전 대책을 갖추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가상화폐 거래가 크게 늘어나면서 지난 6개월사이에 3배로 급증했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