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 회장, IOC위원 사퇴…IOC "가족 요청 받았다"

집행위원회 "올림픽에 전적으로 헌신적이었다…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기여"

2017-08-12 07:02:25
[글로벌경제신문 천태운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에서 물러났다.
center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사진=뉴시스


IOC 집행위원회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회장의 가족으로부터 이 회장을 IOC 위원으로 재선출하는 것을 고려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 회장의 사임을 공식화했다.

IOC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 회장이 IOC 위원직을 사퇴했다고 발표했다. IOC에 따르면 이 회장의 가족이 더 이상 이 회장을 IOC 위원으로 간주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IOC가 이 요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IOC는 "이건희 위원은 지난 1996년 처음 IOC 위원으로 선출됐고,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이끌었다"며 이 회장에 대한 소개도 덧붙였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3년 넘게 삼성서울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IOC는 "이 회장은 올림픽에 전적으로 헌신적이었다"며 "그는 1996년 105차 IOC총회에서 위원으로 처음 선출됐으며, 한국의 올림픽조직위원회 명예위원장으로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회장의 투병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그의 가족들이 잘 이겨내길 바란다"고 위로했다. 이날 IOC 집행위는 이 회장의 사퇴와 함께 9명의 신임 IOC위원 후보를 발표했다. 이들은 다음달 13일~16일 리마에서 열리는 131차 IOC총회에서 정식 선출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이 회장의 IOC 위원직 사퇴와 관련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천태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