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농협카드제공
NH농협카드가 '청년창업농 영농정착 지원사업' 시행에 따라 정부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청년농업 희망카드'를 선보였다.

농협카드(대표 이인기)는 16일 이같이 밝히고, "청년창업농 영농정착 지원사업은 청년창업형 후계농으로 선정된 농업인이 본인 명의 농지 및 시설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정보(경영주)를 등록해 직접 영농에 종사하는 경우에 독립경영 연차별로 월 80~100만원씩(최대 3년간) 지원받는 제도"라고 전했다.

이 카드는 청년창업농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청년농업인이 이용할 수 있는 카드로, 일반가맹점 이용시 0.5%(체크0.2%) 기본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농협하나로클럽(농협몰 포함) 및 농축협 직영매장 이용시 1%(체크 0.8%)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인기 대표는 "농업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농업인들이 최대한 혜택을 받아 안정적으로 정착해 활기차고 지속가능한 농촌 발전에 기여해 주기를 바란다"며 "농협카드 역시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과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 실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