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1(일)
center
사진=신한은행제공
신한은행은 수익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신한BNPP 리디파인 K200 펀드'를 판매한다.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23일 이같이 밝히고, "이 펀드는 KOSPI(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면서도 지수 대비 변동성을 낮춰 하락 위험을 방어할 수 있는 상품으로 국내 공모펀드 시장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투자 구조"라고 전했다.

코스피200 지수가 5% 이내 상승할 경우 100% 참여하고, 5%를 초과하는 이익에 대해서는 포기하는 방식이다. 대신 지수 급락으로 변동성이 커질 경우 풋옵션 매수분으로 수익률 하락을 대비할 수 있는게 장점이다.

단기 방향성이 있는 시장과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적합하도록 설계됐고, 장기 투자에서도 성과가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배진수 IPS본부장은 "이 펀드는 커버드콜 펀드와 함께 시장 성격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상호 보완적 성격의 펀드"라며 "신한만의 차별화된 고객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