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수협은행제공
수협은행이 소규모 주택건설 전용 신상품 ‘Sh 안전협약 주택보증대출’을 선보였다.

최근 수협은행(은행장 이동빈)에 따르면 ‘Sh 안전협약 주택보증대출’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건설자금보증서를 담보로 총사업비의 최대 70%까지 주택건설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주택금융공사 보증서를 발급받아 서울, 경기, 광역시를 포함한 인구 20만명 이상의 시·군·구에서 전용면적 85㎡ 이하, 30세대 미만의 소규모 주택을 건설하고자 하는 법인 및 개인사업자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특히, 보증서를 기반으로 최저 3% 중반의 저금리와 취급·주관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Sh 안전협약 주택보증대출은 소규모 주택건설 자금을 보다 안정적으로 확보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더 높은 한도와 더 낮은 금융비용을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서민층의 주거안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