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KEB하나은행제공
KEB하나은행이 스승의 날을 맞아 교사들 대상으로 신용대출 특별판매를 실시한다.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9일 이같이 밝히고, "이번 신용대출 특별판매에서는 대출금리가 최저 3.176%(5월 9일 기준)까지 가능하다"고 전했다.

특판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30일까지다. 1,000억원 한도 소진시 조기 종료된다.

특판 대상상품은 초·중·고교 선생님, 우량지정대학교 교수 및 사무·행정직원 대상 신용대출 상품인 '아카데미론'과 기간제 선생님 대상으로 신청 가능한 '프리미엄 직장인론'이다.

'아카데미론' 대출한도는 최대 2억원까지다. 특히 이자 리펀드 서비스가 있어 급여이체 및 신용카드 사용실적이 있고 대출기간 동안 연체가 없으면 이달 중 납부한 1개월간 이자의 10%를 오는 15일에 되돌려준다.

KEB하나은행 리테일상품부 관계자는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들 대상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번 특판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대출 대상을 세분화해 특별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