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우리은행제공
우리은행이 중소기업 대상으로 신용보증기금 보증서 대출에 매출채권보험을 결합한 '매출채권보험 패키지'를 선보였다.

최근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에 따르면 매출채권보험은 정부가 신용보증기금에 위탁해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기업이 거래처로부터 외상대금을 받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우리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과 관련된 금융서비스를 확대할 것을 협약한 바 있다.

매출채권보험 패키지에 가입한 기업은 보험료의 10%를 선할인 받을 수 있으며, 보험 만기시 정상 해지 건에 한해 최대 100만원까지 납입보험료의 10% 환급 받을 수 있다.

또 기업은 매출채권보험을 통해 외상거래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으며,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심사등급 상향에 따른 우대로 낮은 금리의 보증서 대출이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매출채권보험과 보증서 대출에 대한 기업의 관심이 높다"며 "우리은행은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과 보증서 대출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