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center
사진=지피커뮤니케이션즈제공
전자문서기반 다차원 블록체인 전문기업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캐셔레스트’를 운영하고 있는 블록체인 솔루션 전문기업 ㈜뉴링크와 기술교류 협약을 지난 25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의 이번 기술협약은 △암호화폐 차세대 기술에 대한 기술 교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기술 연구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솔루션 개발 등을 포함한 포괄적인 협력관계를 위한 협약이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블록체인플랫폼에 대한 기술을 제공하며 뉴링크는 암호화폐기반 지불결제 및 P2P거래 등 서비스에 대한 기술을 상호 협력교류하게 된다.

뉴링크의 박원준 대표는 “뉴링크는 가상화폐거래소 ‘캐셔레스트’를 통해 유명세를 얻고 있긴 하지만 원래 블록체인기반 글로벌 지급결제사업 외에 다양한 솔루션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며 “이번 엑스블록시스템즈와 기술협력 및 기술교류를 통해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 할 계획” 이라 전했다.

박대표는 “엑스블록시스템즈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다양한 사업추진 경험과 뉴링크만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 상호 성장할 수 있는 협력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링크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솔루션 기업으로 지난 3월 가상화폐 거래소 ‘캐셔레스트’를 오픈하고 약 3개월만에 업비트 및 빗썸에 이어 거래량 상위 3위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엑스블록시스템즈가 메인개발사로 참여하고 있는 ‘애스톤(ASTON)’ 코인이 최근 캐셔레스트에 상장하면서 주목을 받은바 있다. ‘캐셔레스트’는 거래소 상장종목 선택 시 별도의 상장수수료를 받지 않는 대신 상장종목에 대한 기술적인 검증뿐만 아니라 성장성 및 팀 멤버의 신뢰성 등 차별화된 상장심사절차를 거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보안과 신뢰가 탄탄한 거래소로 평가 받고 있다.

엑스블록시스템즈 김승기 대표는 “뉴링크는 블록체인기술에 대한 전문성과 우수한 기술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서로 다른 영역에서 블록체인기반 다양한 시장확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며 “최근 있었던 코인레일 해킹사태 이후 애스톤의 신속한 상장과 피해자 복구 방안에도 적극 협조, 양사간 두터운 신뢰가 쌓였다”고 언급했다.

김 대표는 “두 회사간의 협업을 통해 현재 엑스블록시스템즈가 추진하고 있는 여러 공공사업 및 해외사업 진출에 많은 기술적인 교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앞으로 양사가 협력, 블록체인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