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4(목)
center
남산의 사계를 담은 공연 ‘목멱산59’가 관객들의 기대 속에 막을 올린다.

공연 ‘목멱산59’는 삶을 부드럽게 적셔오는 봄의 기운을 밝고 활기찬 안무를 통해 표현했으며, 여름은 따사로운 햇살 속 새 생명을 다듬는 모습으로 담아냈다.

가을은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는 아픔의 시작이자 드넒은 대지에 미래를 담는 시간으로, 겨울은 채우고 비움을 반복하며 지내온 시간 속 고요함과 아름다움을 통해 세월의 무상함에 자기 자신을 비춰보고 희망을 발견하는 내용의 작품이다.

장현수 안무가가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로의 22년 내공을 녹여낸 ‘목멱산59’는 들숨무용단 대표 임현택이 음악 연출을, 경희대학교 교수 이우창과 국악단 더나린이 각각 피아노 연출과 국악 연주를 맡아 수준 높은 안무와 클래식, 국악, 대중가요의 절묘한 융화로 2017년 대한민국 무용대상–한국무용협회 이사장 상을 수상한데 이어 2018년 창작산실-올해의 레퍼토리 사업에 선정됐다.

29일 개막하는 공연 ‘목멱산59’는 장현수 안무가의 정수를 담은 공연으로 서양클래식과 국악, 대중가요가 융합돼 2017년 당시 한국 춤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한국무용에 거리감을 가지고 있던 관객들에게 부담 없이 한국무용을 접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장현수 안무가의 색이 짙게 묻어있는 공연 ‘목멱산59’는 2018년을 맞아 서양음악 비발디의 사계를 비롯해 눈물 젖은 두만강, 아내의 노래 등 현대인들에게 익숙한 대중가요와 가곡을 배경으로 동서양의 조화를 꾀함과 동시에 음악에 맞춘 전통 춤에 현대적 요소를 가미하여 한국적인 정서와 아름다움을 더욱 극대화하였다.

또한 극장 내부를 사계의 변화를 한번에 느낄 수 있는 정원 컨셉으로 구성해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연출했으며 소녀 시절의 봄부터, 중고등학생 시절의 여름, 결혼을 앞둔 청년 시절의 가을, 임종을 맞이하는 노년 시절의 겨울까지 사계를 한번에 담아내 기대를 모은다.

특히, 한국 전통적인 색을 담은 아름다운 의상을 입고 안무를 하는 장현수 안무가의 모습은 마치 선녀를 연상케 하며 북춤, 도살풀이, 방울춤 등 기원 춤부터 사랑가, 산조춤, 장고춤 등 다양한 안무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한국 춤의 아름다움을 한껏 살릴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22년 국립무용단 수석무용수의 정수를 담은 장현수 특유의 안무로 더욱 풍성한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목멱산59’는 29일(금) 오후 8시, 30일(토) 오후 5시 2회에 걸쳐 국립극장 KB 청소년 하늘극장에서 공연된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