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8(수)
center
사진=M&KPR제공
전세계 파생상품 시장의 혁신을 주도할 분산형 거래 플랫폼 개발 기업인 EMX의 창업자이자 CEO인 짐 바이(Jim Bai)가 한국의 다양한 블록체인 행사에 참여하며 한국 커뮤니티와 적극적인 소통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의 최대 크립토펀드인 해시드(#Hashed)가 투자하고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가 어드바이저로 활약하고 있는 EMX는 블록체인을 통해 원유 및 주식 기반 인덱스 등 다양한 재화와 채권 상품 등의 선물 거래 및 투자를 하나의 앱을 통해 손쉽고 빠르게 가능하게 하는 금융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EMX는 기존의 금융 파생상품 거래소의 취약점과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의 취약점을 모두 보완하며 기존의 선물시장 과 암호화폐의 가교 역할을 한다.

짐 바이 대표는 “CME와 IME와 같은 기존의 전통적인 선물 거래소들은 상품에 암호화폐를 사용한 투자가 불가능하고 암호화폐 거래소는 투자자들의 자본이 여러 거래소에 분산돼 있어 첨단화 되지 못하고 기관투자자 수준의 전문화된 트레이딩이 불가능하다”며 “EMX는 암호화폐를 명목 화폐로 전환할 필요 없이 암호 화폐인 EMS 토큰을 통해 모든 자산에 투자 및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EMX 토큰을 통해 담보를 예치하고 모든 거래가 스마트 계약에 기록이 되어 블록체인 기반을 통해 즉각적인 처리를 가능하게 한다. 이는 좀 더 평등한 거래의 기회를 제공하고 특정 시점에 동일한 가격으로 매수 및 매도가 가능하며 투자자들에게 안전하고 공정한 안전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MX는 매 30초마다 발생하는 주기적인 옵션을 제공한다. 기관 투자자든 개인 투자자든 모두에게 정해진 가격과 공평한 조건에 거래를 가능하게 하며 더불어 거래하는 물품의 사이즈와 상관없이 공정하게 거래할 수 있는 조건을 연구하고 있으며 더불어 실시간으로 호가가 가능하다.

단기 투자든 장기 투자든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달러, 명목화폐 등의 다양한 화폐를 토큰으로 대여할 수 있으며 기존의 암호화폐 역시 담보로 설정할 수 있다.

KYC 인증도 보증이 가능한데 이는 시스템 과부화 발생 시 거래소 폐쇄를 예방하며 자금 세탁, 조작 및 사기도 방지한다.

오는 9월에는 EMS 토큰을 상금으로 제시하는 투자 대회를 실시할 예정이며 라이브 론칭은 12월 예정이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