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4(목)
국민카드가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완화하고 정부의 포용적 금융 정책 기조에 부응하고자 중금리 대출 신상품 ‘KB국민 중금리론’을 선보였다고 27일 밝혔다.

KB국민카드(대표 이동철)에 따르면 개정된 중금리 대출 요건에 맞춰 가중평균 금리 연 16.5% 이하, 최고 금리 연 20% 미만, 신용등급 4등급 이하 고객 대상 70% 이상 대출 실행이 가능하도록 상품을 설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품은 KB국민카드의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않은 신용 등급 중위 고객 및 중소 자영업자 가맹점주 대상으로 판매된다.

대출한도는 최고 1,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연 5.9 ~ 19.9%이다.

최대 대출 가능 금액과 적용 금리는 고객 신용도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