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국민카드가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완화하고 정부의 포용적 금융 정책 기조에 부응하고자 중금리 대출 신상품 ‘KB국민 중금리론’을 선보였다고 27일 밝혔다.

KB국민카드(대표 이동철)에 따르면 개정된 중금리 대출 요건에 맞춰 가중평균 금리 연 16.5% 이하, 최고 금리 연 20% 미만, 신용등급 4등급 이하 고객 대상 70% 이상 대출 실행이 가능하도록 상품을 설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품은 KB국민카드의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않은 신용 등급 중위 고객 및 중소 자영업자 가맹점주 대상으로 판매된다.

대출한도는 최고 1,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연 5.9 ~ 19.9%이다.

최대 대출 가능 금액과 적용 금리는 고객 신용도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