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신한은행제공
신한은행이 개인사업자들을 위한 기업대출 상품인 ‘신한 쏠편한 사업자대출’을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모바일 전용 상품인 ‘신한 쏠편한 사업자대출’은 대출 약정서류 작성 및 사업자등록증, 소득금액증명원 등 서류일체를 신한 쏠(SOL)로 제출해 영업점을 방문할 필요가 없으며, 새로 개발한 비대면 신용평가 모형은 머신러닝 방법론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용도를 세분화해 정확한 대출자격 심사가 가능하다고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 측은 설명했다.

‘신한 쏠편한 사업자대출’ 이용 대상은 신한은행을 이용 중인 개인사업자이며, 소득금액과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한도는 5,000만원, 대출금리는 신용등급 및 거래실적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대출기간은 1년 이내 일시상환, 3년 이내 분할상환 중 선택 가능하며, 다음달부터는 신한은행과 처음 거래하는 개인사업자도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여러 금융업무를 지원하고, 모바일뱅킹을 통해 더욱 쉽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