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롱패딩 시즌, 올바른 세탁·관리법은
돌아온 롱패딩 시즌, 올바른 세탁·관리법은
  • 승인 2018-11-05 13:5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사진=크린토피아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강태희 기자]
이른 추위에 롱패딩이 지난해 이어 올해도 인기를 이어가면서 세탁·관리법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5일 크린토피아 연구개발팀 관계자는 “동계 아웃도어 의류는 부피가 크고 고가인 만큼 적절한 세탁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올바른 보관법이 의류의 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가정에서 물 빨래가 쉽지 않은 롱패딩의 경우 부분별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 롱패딩의 목덜미와 손목, 밑단의 오염 부위는 울 샴푸를 솔에 묻혀 닦아내면 된다. 화장품이 묻은 부분은 클렌징 워터나 티슈로 가볍게 두드려 준 후 흐르는 물에 닦아낸다.

롱패딩을 물세탁 했다면 탈수 시간은 30초 정도로 진행한다. 발수코팅이 잘된 제품은 탈수 시간 부족 시 얼룩 발생 및 냄새가 유발되므로 강도를 높여야 한다.

건조는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말리고 난 후, 손으로 가볍게 두드려 주면 패딩의 풍성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롱패딩 보관 시에는 넉넉한 공간의 수납박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패딩 사이에 신문지나 종이를 끼워 넣어 보관하면 습기를 예방할 수 있어 복원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강태희 기자 news@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