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결연마을 특산물 장터로 농가 소득증대 기여"
신한금융, "결연마을 특산물 장터로 농가 소득증대 기여"
  • 승인 2018-11-08 16:22: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이 8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그룹사 1사 1촌 결연마을과 함께하는 '신한 따뜻한 장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오미자 마을(경북 문경시 소재), 삼배리 마을(강원 횡성군 소재), 상군두리 마을(강원 홍천군 소재), 북면(천안시 북면) 등 4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등 60여명의 임직원 봉사자와 함께 현장을 찾은 직원 및 직장인들에게 특산품을 홍보하고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현장에서는 특산품 판매와 함께 소외계층 농산품 지원을 위한 후원물품 전달식도 진행됐다.

신한금융은 5,000만원 상당의 결연지역 대표 농산품을 구매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했으며, 이날 기부된 농산품은 서울푸드뱅크를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신한 따뜻한 장터는 신한의 각 그룹사가 원 신한(One Shinhan) 차원에서 뜻을 모아 지역사회와 손잡고 농가에는 직접적인 소득 증대에 도움을 주고, 소외계층에게는 좋은 먹거리를 나누는 뜻깊은 행사"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교류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여러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