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4조9,456억원 기록…바이오·HMR 효과 '톡톡'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4조9,456억원 기록…바이오·HMR 효과 '톡톡'
  • 승인 2018-11-08 17: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강태희 기자]
CJ제일제당은 8일 올 3분기 매출이 전년비 12.1% 성장한 4조 9,456억 원, 영업익은 2,652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 등 바이오 사업 핵심 제품의 판매량 확대, 여기에 브라질 CJ셀렉타(CJ Selecta) 등 해외 인수업체의 이익 확대로 바이오 부문 매출이 급증했다. 식품 부문도 가정간편식(HMR) 및 주력 제품 판매 호조와 글로벌 고성장으로 가공식품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식품 조미소재 핵산의 매출 확대와 글로벌 시황 개선 효과가 더해지며 전년비 17.2% 증가한 1조 2,887억 원을 기록했다. 주요 품목 판매 확대로 매출이 29% 증가한 바이오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식품사업부문의 매출은 1조 4,564억 원을 달성했다. 비비고와 햇반컵반, 고메 등 주요 HMR 제품 매출이 전년비 40% 성장, 김치와 햇반이 전년비 각각 51%, 17% 성장하는 등 주력 제품군 역시 가공식품 분야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에서 만두 제품 매출도 전년비 30% 이상 확대, 베트남에서 만두와 스프링롤 등의 판매가 늘면서 가공식품 글로벌 매출이 전년비 28% 늘어났다.

물류부문(CJ대한통운) 올 매출은 2조 4,184억 원으로, 전년비 29.1% 증가했다. 중국 사업 등 글로벌 부문의 성장과 택배시장 지배력 기반 신규 수주 확대로 택배 물량이 지속 확대된 점이 매출에 견인한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래성장기반을 확보하고 대외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키우기 위해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것”이라며 “4분기 식품부문에서는 HMR, 김치 등 주력 카테고리 성장 극대화를 통해 시장규모를 확대하고 독보적 1위 사업자 지위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태희 기자 news@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