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0(일)
[글로벌경제신문 이승현 기자]
'씨게이트 테크놀로지(Seagate Technology)'와 'IBM'이 블록체인 및 보안 기술을 통해 제품 위조를 줄이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하드 드라이브 위조를 막고자 하는 제조 및 조립사, 비즈니스 파트너 등을 돕기 위해 시작됐다. ‘IBM 블록체인 플랫폼(IBM Blockchain Platform)’으로 하드 드라이브 제품의 정품 여부를 감별해 새로운 차원의 다중 보안을 가능케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위조방지연합(International Anti-Counterfeiting Coalition)'에 따르면 국제적으로 거래된 위조 및 불법 전자기기 제품의 규모는 2009년 기준 1조7,000억 달러 이상에 달한다.

씨게이트는 ‘씨게이트 시큐어 전자 ID(Seagate Secure™ Electronic ID, eID)’ 기반의 정품 인증 데이터를 제조 시점에 IBM 클라우드 상의 IBM 블록체인 플랫폼에 업데이트하게 되며 각 드라이브의 유일 식별 정보는 '전자 지문(electronic fingerprint)'처럼 기능해 하드 드라이브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언제든 드라이브의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더불어 씨게이트의 삭제 인증(Certified Erase) 기능은 암호화된 삭제 기술을 사용해 데이터 삭제 시 디지털 인증서를 생성한다.

'씨게이트 시큐어(Seagate Secure)' 공개키 관리 시스템(PKI)의 기기로 전자 서명할 수 있고 서명된 인증서는 전 세계 데이터 프라이버시 법에 따라 준수 관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에 보관된다.

IBM 블록체인 플랫폼은 IBM이 구축해온 블록체인 기술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며 리눅스 재단(Linux Foundation)의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분산 원장 (distributed ledger) 프레임워크로 구동된다.

IBM 블록체인 플랫폼은 네트워크 참여자가 허용 수준에 따라 블록체인 데이터를 추가하고 볼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제품 수명 기간 동안 기술 공급 업체, 서비스 제공 업체 및 최종 사용자는 블록체인을 통해 제품의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 손실, 위조 제품, 품질 보증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제품 품질을 확실히 보증할 수 있다.

브루스 앤더슨(Bruce Anderson) IBM 전자 산업 부문 글로벌 총괄은 “블록체인은 자산의 정품 여부 및 출처를 확인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기술”이라며 “씨게이트와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된 제품 식별 기술을 결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