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노조 "금융위, 사회적 합의 반영 대책 마련해야"
카드노조 "금융위, 사회적 합의 반영 대책 마련해야"
  • 승인 2018-12-05 17:3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사진=kfiu.org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카드노조가 최근 금융당국이 발표한 카드수수료 개편방안과 관련 "금융위원회는 사회적 합의 반영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전날 금융노조는 사무금융노조, 카드사노조협의회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카드노조-자영업자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카드수수료 혜택을 연매출 500억원 가맹점까지 확대하는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이 사회적 합의를 무시한 일방적인 발표라고 주장하면서 연매출 500억원 초과 대형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상 현실화를 요구했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무분별한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 시행의 가장 큰 피해자는 카드사용자와 카드노동자"라며 "대형 가맹점 수수료 하한선 지정 법제화 등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투쟁 본부와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 철폐 전국투쟁본부의 사회적 합의가 TF에 제대로 반영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도 "카드노조와 자영업자들이 매출액 구간별 차등수수료제를 근간으로 하는 합의문을 채택했지만 금융위는 사회적 합의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카드수수료 개편방안을 발표했다"면서 "TF에 노조 측 추천인사가 반드시 들어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장인 장경호 금융노조 우리카드 지부위원장은 "카드수수료 개편안이 시행되는 내년 1월 말까지 투쟁과 정부 협상을 병행할 것"이라면서 "카드노조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투쟁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금융감독원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카드노조측 추천 인사가 TF에 포함될지 여부 관련 "아직 TF 구성에 대해 통보받은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한 관계자는 "조만간 카드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카드업계와 관련전문가 등과 TF를 구성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통해 세부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