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하청업체 갑질' 배후는 정기선의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重 '하청업체 갑질' 배후는 정기선의 현대글로벌서비스"
  • 승인 2018-12-05 17:3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nter
최근 현대중공업을 둘러싸고 하청업체 갑질 등 각종 잡음이 들리는 가운데 이러한 사건들의 중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사진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최근 현대중공업을 둘러싸고 하청업체 갑질 등 각종 잡음이 들리는 가운데 이러한 사건들의 중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갑질 철폐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최근 자료를 통해 현대중공업이 자신들의 사업회사에 귀속돼야 할 이익과 사업기회를 포기하며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에게 이득을 몰아줬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현대글로벌서비스에 많은 영업이익을 갖다 바치기 위해선 현대중공업의 이익을 줄일 수밖에 없었다"며 "그 줄어든 이익을 협력업체들과 나눠 먹으려니 결국 갑질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지난 2016년 12월 출범했다. 주 사업 분야는 주사업 분야는 ▲선박 A/S 부품 공급 ▲선박 인도 후 보증 기간 동안 보증서비스 ▲보증 기간 이후 선박 관리서비스 등 크게 세 가지다.

대책위는 위 두번째 사업과 세번째 사업의 경우 현대중공업과 직접적인 사업 관련성이 없는 듯 보이나 전형적인 내부거래로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현대글로벌서비스로 이익을 창출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거래처, 선박 정보 등 사실상 현대중공업의 영업권을 활용해야만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만큼, 현대중공업이 직접 창출한 사업 기회라는 것이다.

선박 A/S부품공급은 현대중공업이 선박을 판매한 이후 선주사의 주문이 있을 경우, 선박 제작 시 부품을 공급했던 현대중공업의 협력사로부터 부품을 공급받아 선주에게 납품하고 중간에서 수익을 얻는 방식이다.

대책위는 이 과정에서 현대글로벌서비스는 큰 역할 없이 이른바 ‘통행세’를 챙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품 판매사업은 통상 별도의 영업 조직이나 생산 조직이 필요하지 않고, 현대중공업이 선박 등을 판매한 이후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사업이라 이익률이 엄청나게 높다.

대책위는 “현대중공업은 해당사업을 현대글로벌서비스가 맡게 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현대중공업과 계열사들에 이어졌다”면서 “부산 해운대구의 한 빌딩에 위치한 현대글로벌서비스는 별도의 생산 시설도 없이 선박 A/S 부품 공급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대중공업이 갑질을 일삼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한 가지로 단정 지을 수는 없다"며 "실제로 글로벌금융위기 이후 국제 물동량의 축소로 인한 수주 부진과 계약 취소 등으로 조선업이 큰 타격을 받았고 이를 해쳐나가는 과정에서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들의 피해가 동반되는 것은 필요악"이었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하지만 이런 상황을 이용해 총수일가 지분이 높은 현대글로벌서비스에 알짜배기 사업 기회를 넘겨줬다"며 "이 과정에서 하청업체들에게 기술 탈취, 단가 후려치기, 사내 하청 하도급 대금 삭감 등으로 줄어든 이익을 대체해야 하는 만큼 사업 분야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과 파급효과는 엄청나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3년간 현대중공업에서 3만5,000명에 달하는 원하청 노동자들이 쫓겨났고 올해 4월과 8월부터 또 다시 대규모의 인력 구조조정이 일방적으로 강행되고 있다"며 "이뿐만 아니라 원가절감이라는 미명하에 하도급 대금이 삭감되고 단가 후려치기와 기술 탈취를 당해 문을 닫은 업체 수는 일일이 파악할 수도 없을 만큼 늘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도협 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은 재벌 일가와 일부 경영진의 소유물이 결코 아니다"라며 "지난 40여 년간 400여명이 목숨을 잃을 만큼 위험한 현장에서 청춘을 바쳐온 노동자들과 단가 후려치기 등 갑질 횡포에도 원청과 상생하려던 협력업체들의 도움으로 일궈온 기업이며, 한때 국가기간산업의 맏형으로써 회사의 경영이 총수 일가의 경영 승계라는 미명하에 자행된 난도질로 더 이상 악화되지 않길 바란다"고 토로했다.

현대중공업 한 관계자는 "현대글로벌서비스는 현대중공업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라며 "최근 논란과 정기선 부사장을 엮는건 지나찬 왜곡"이라고 해명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