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6(수)
center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HDC현대산업개발 김대철 사장이 용산역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경제신문 김민아 기자]
HDC현대산업개발과 용산구는 20일 용산구청에서 “용산역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 사업”의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용산역과 용산공원을 잇는 녹지축의 첫 획을 그었다는 평가다.

이날 행사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유승재 도시관리국장, 김명규 도시계획팀장, HDC현대산업개발 김대철 사장, 박희윤 개발운영사업본부 본부장 등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사업은 용산역 전면 한강로2가 365번지 일대 4,000여 평의 공원조성 예정부지에 지하공간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BTO (Build-Transfer-Operate) 방식의 사업으로 추진된다.

지상에는 공원을 조성하고, 연면적 6,800여 평의 지하 1,2층 공간에는 지하광장, 지하연결보도, 상업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1월 용산구의 사업시행자 공모를 거쳐 지난 3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설계·시공·운영을 담당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공원조성 예정부지에 민간의 자본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전국 각지에서 용산역을 거치는 유입객, 인근 주거민, 오피스워커들을 연결하는 문화와 쇼핑의 중심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내용으로는 총사업비, 공사 및 관리운영에 관한 사항 등이 있다.

디벨로퍼로서 친환경 생태도시 수원아이파크시티, 복합용도개발단지 해운대 아이파크 등의 개발사업으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어온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번 사업으로 도시 공간의 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상으로는 용산역과 향후 조성될 용산공원으로 연결될 녹지축인 파크웨이의 관문역할을 할 것이며, 지하로는 지하철, KTX와 지하광장이 어우러진 문화, 교통의 구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enter
용산역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 조감도


김민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