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6(토)
center
김찬호 이넥트 대표
[글로벌경제신문 이승현 기자]
김찬호 대표는 최근 실시한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을 통해 무분별한 에너지 사용을 줄임으로써 환경문제를 해결할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중앙화되고 폐쇄적인 에너지 정보를 취합, 개별적으로 공유하고 인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넥트는 블록체인 기반 에너지 환경 플랫폼으로 에너지 정보를 통해 무분별한 에너지 사용을 예방하려고 만든 모델이다.

김 대표는 "대다수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다"며 "중앙집권식이 아닌 분산형 에너지 정보를 제공해 미세먼지 같은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넥트 프로젝트의 주요 특징으로는 실제 시장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을 꼽았다. 김 대표는 "이넥트는 실제 시장에 기반을 뒀다"며 "허구적이 아닌 실제적으로 어디서든 적용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한국 시장 확대를 1차 목표로 설정했다.

한국 정부에서 기술 개발에 대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국에너지기술협회와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기존 발전소와 신 발전소 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태양광 업체와도 협력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불명확한 제도는 극복해야 할 과제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에 가장 큰 어려움은 제도가 명확하지 않아 시장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는 것"이라며 "명확한 제도가 제시된다면 사업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중국 국영업체 UN협력기업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김 대표는 "단순한 기술이 아닌 실증 사례를 통한 실증 블록체인을 만들고 확장시키려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넥트가 단기간 내 확대되진 않겠지만 앞으로 계속 존재할 것"이라며 "10년 뒤 에너지 산업 분야의 차세대 구글 같은 존재가 될 것"이라며 프로젝트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승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