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5(화)
center
지난 2일 GS칼텍스 대표이사로 취임한 허세홍 사장이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 사진 출처 = GS칼텍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지난 2일 GS칼텍스 대표이사로 취임한 허세홍 사장이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GS칼텍스는 허세홍 사장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면서 대화의 시간을 가진 후, 연구시설을 둘러봤다고 밝혔다.

연구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허 사장은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기조인 ‘사업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달라“면서,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성장 사업 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심도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경영기조 달성을 위한 실행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 간 진정한 ‘소통’을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며,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 개진을 해주길 바란다”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GS칼텍스는 고객에게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998년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에 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 기술연구소에서는 글로벌 에너지·화학 기업으로의 지속성장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핵심기술 개발 및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GS칼텍스의 주력사업인 석유제품 품질 개선과 석유화학ㆍ윤활유 신제품 개발을 비롯해 고부가 복합소재와 바이오케미칼 분야 등 기술개발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허 사장은 기술연구소 방문 다음 날인 11일에는 여수공장을 방문한다. 올레핀생산시설(MFC) 부지에 들러 건설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강조하면서, 무엇보다도 공사 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 관리가 중요함을 당부할 예정이다.

GS칼텍스 여수공장은 1969년 하루 6만 배럴 규모로 출발한 이래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 석유시장의 변화에 발맞추어 적기에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 정제능력과 27만 4천 배럴의 국내 최대규모의 고도화 처리능력을 갖추는 등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연간 280만톤 규모의 방향족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올해 착공 예정인 올레핀생산시설(MFC)이 2021년 완공되면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대표이사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한 것은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올레핀생산시설(MFC)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동시에, 미래성장 동력 기술 발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