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5(화)
center
사진= 네파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네파가 롱패딩을 보다 효과적으로 잘 입을 수 있는 관리 팁을 제안한다고 10일 밝혔다.

▶ 부분 세척, 전체 세척 등 깨끗하게만 관리해도 새 제품처럼 깔끔하게

롱패딩의 대부분 제품이 목까지 감싸기 위해 턱 바로 밑까지 또는 턱을 덮어 목 부분에 오염물질이 묻기 쉽고, 소매도 오염이 잘되는 부분 중 하나다. 패딩의 특성상 잦은 세탁은 보온성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오염물질을 발견할 때마다 매번 세탁할 수도 없다.

네파는 얼룩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 클렌징 제품을 추천했다. 메이크업 리무버, 클렌징 티슈와 같은 제품을 활용하면 부분적으로 오염된 얼룩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티슈나 화장솜에 리무버 제품을 살짝 묻혀 화장품이 묻거나 이물질이 묻은 부분에 가볍게 두드리며 닦아주면 된다.

클렌징 제품이 없다면 주방 세제를 사용해도 무관하다.

오염된 부분만 세탁하는 것을 추천하지만 전체적를 세탁하고 싶다면 드라이 클리닝 보다는 중성세제를 사용한 물세탁을 하거나 세탁기 보다는 손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포인트는 물에 담군채 오래 두지 않는 것으로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활용해 최대한 빠른 시간 주무르면서 세탁하면 된다. 부득이하게 세탁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패딩을 뒤집고 지퍼를 완전히 채워 세탁망에 넣어야 패딩의 모양이 변형되는 것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건조를 시킬때는 옷걸이에 걸면 충전재가 아래로 쏠릴 수 있어 건조대에 수평으로 눕혀 그늘에서 통풍이 잘되는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을 추천한다. 충전재를 손으로 풀어주면서 말리면 뭉침을 방지할 수 있어 더욱 좋다.

패딩에 벤 냄새는 바람이 잘 통하는 창가에 걸어 냄새를 없애거나, 심할 경우 수증기가 자욱한 욕실에 패딩을 걸어두는 것도 효과적이다. 패딩 전체를 신문지로 덮고 헤어 드라이기로 열을 가해 주는 것도 불쾌한 냄새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 패딩의 생명인 전체적인 볼륨과 실루엣이 손상되지 않게 보관하는 것이 관건

롱패딩의 생명은 빵빵한 볼륨감의 실루엣과 퍼라고 할 수 있는데, 전체적인 실루엣과 보온력에까지 영향을 미쳐 패딩 관리 시 신경써야 하는 부분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보관했던 패딩을 다시 꺼내 입을 때나 세탁 후에는 빈 페트병이나 옷걸이 등을 이용해 전체적으로 두들기면 충전재 사이 공기층을 살려 복원하는데 효과적이다.

옷장에 보관할 때는 볼륨이 눌리거나 충전재가 아래로 모일 수 있어 되도록이면 넓고 통풍이 잘 되는 공간에 접어 넣는 것이 좋다. 부피 때문에 압축팩을 활용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그렇게 되면 기존의 볼륨을 복원하기가 어려워 추천하지 않는다.

습기를 예방은 신문지를 함께 보관하면 된다.

네파 상품본부 이희주 전무는 “이번 네파의 주력 롱패딩인 프리미아의 경우 롱패딩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패커블 기능을 갖추고 있어 실제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추운 겨울 소비자들이 보다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여러 브랜드들이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더욱 오래, 따뜻하게, 잘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제품 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