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 출처 = 레밋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플랫폼 프로젝트인 레밋(REMIIT)의 프라이빗 밋업(PRIVATE MEET UP)이 봉은사로 슈피겐홀에서 지난 17일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프라이빗 밋업은 엑셀러레이팅 전문기업 BRP Partners의 주최 하에 레밋(REMIIT) 프로젝트와 오아시스시티(OASIS CITY) 프로젝트가 참가하여, 약 200여명이상의 한국 주요 블록체인 업계 인사들과 일반 참석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레밋(REMIIT)은 이 날 레밋의 REMI토큰을 활용해 레밋 해외송금 플랫폼내 해외송금 규모에 따른 수익 매커니즘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또한 레밋의 스테이블 토큰인 REMD의 연동 전, 레밋 해외송금 플랫폼의 초기 모델을 구체화해 발표했다.

레밋(REMIIT) 해외송금 플랫폼 초기 모델은 해외송금업자들에 의해 해외송금이 이뤄지는 해외송금 플랫폼과, REMI 토큰의 홀더들이 예치를 해 해외송금 플랫폼에서 해외송금 과정에 참여해 해외송금 규모에 따라 수익 배분을 받을 수 있는 레밋 투자플랫폼이 있다. 그리고 해외송금 과정에서 레밋 플랫폼을 통해 해외송금 수수료가 발생하면 이 수수료를 운용하는 리저브 풀이 있다.

해외송금 과정에서 레밋 재단은 약 1.5%의 수수료를 거둬 들이며, 이 수수료 중 80%는 리저브 풀을 통해 최종적으로 REMI 토큰을 예치한 홀더들에게 수익배분이 되는 구조이다.

레밋 CEO 안찬수 대표는 “레밋 해외송금 플랫폼 내 해외송금 규모에 따라 REMI 토큰의 목표 가격을 언급했으며, 레밋 재단은 REMI 토큰을 활용한 원활한 해외송금 비즈니스를 위해 REMI 토큰의 시장가격에 대해 적극 개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