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무안 등 지방공항 국제선 여객 비중 처음으로 20% 넘어2018년 전체 국제선 탑승객 728만명 중 156만명 이용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제주항공의 수도권 외 지역 출발 국제선 여객 비중이 2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은 지방출발 국제선 여객 비중이 처음으로 20%를 넘어서며 거점 다변화를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입국 인프라가 수도권에 집중된 구조를 변화시켜 지방 출발 여행 편의를 높여 이용자를 늘리고, 지방도시를 찾는 외국인 여행객 등 새 수요를 만들어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의 결과다.

제주항공은 2018년 한 해 동안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을 제외한 김해와 제주, 무안, 대구, 청주 등 전국 5개 공항에서 모두 156만2800여 명의 국제선 여객을 태웠다. 이는 전체 국제선 여객 728만4520여 명의 21.5%를 차지하는 비중으로, 전체 국제선 여객 중 지방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여객이 2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방발 국제선 여객 비중은 2014년 12.6%에서 2015년과 2016년 각각 19%와 19.3%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유지하다 2017년 중국인 여행객 감소로 18%까지 줄었다. 하지만 지난해 무안과 대구, 청주, 제주에서 일본과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노선을 크게 늘리며 성장세로 다시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무안국제공항을 ‘제3의 허브’로 삼겠다는 계획과 함께 오사카와 방콕, 다낭을 비롯해 모두 6개, 대구에서 나리타와 가고시마 등 전국 5개 지방공항에서 모두 17개 노선에 신규 취항해 지방공항을 출발하는 국제선은 모두 27개로 늘었다. 제주항공의 전체 국제선은 61개 이다.

이처럼 노선이 늘어나자 해외로 나가는 수도 크게 늘어 김해와 제주, 무안, 대구, 청주 등 5개 공항을 통한 출국자는 2018년 11월말을 기준으로 496만5060여 명으로 집계됐으며, 2017년 418만3470여 명보다 18.7% 증가했다. 특히 무안을 통한 출국자수는 2017년 7만430여 명에서 지난해 14만6940여 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인천과 김포 등 수도권 공항을 통한 출국자는 134만606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증가했다.

외국인 입국자도 늘어 무안국제공항은 2018년 11월말을 기준으로 6770여 명의 외국인이 입국해 지난해 같은 기간 3910명보다 약 73% 증가했고, 대구와 제주 역시 각각 51%와 49%의 외국인 입국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단순 출입국자 수는 여객 수용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앞선 인천과 김포 등 수도권 공항이 앞서지만 성장률은 지방공항이 앞서며 거점 다변화로 노선 구성을 다양화해 미래를 준비하는 구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을 갖추기 위해 공항 인프라 선점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방공항 선점은 다양한 노선 구성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점유율 확대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