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주요 목적사업 중 하나인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가 겨울방학을 맞아 1월 8일부터 18일까지 전라남도 도서·벽지 지역 초등학교 및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과학창의 교육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는 전남 신안군의 섬 지역을 비롯해 목포, 무안, 함평, 장흥 지역을 돌며 총 8개 초등학교와 12개 지역아동센터를 찾아가 진행했다. 특히, 신안의 임자도는 소규모 학교로 이루어진 도서지역 특성상 그동안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의 수혜를 받기 어려웠지만,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가 11.5톤의 실험실 트럭을 직접 배에 싣고 들어가 해당 지역 어린이들에게도 균등한 교육 혜택을 제공했다.

교육에 참가한 약 400여 명의 학생들은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 차량에 설치된 다양한 시설물을 통해 자동차에 숨어 있는 기초과학원리를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친환경 에너지에 대해 학습하고 자신만의 창의성을 더해 친환경 모형 자동차를 직접 만들어 보는 기회도 가졌다.

BMW 코리아 미래재단 김효준 이사장은 “이번 BMW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는 그동안 외로운 겨울방학을 보냈을 도서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이자 선물이 되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BMW 코리아 미래재단은 더욱 많은 어린이들이 지속 가능한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과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는 11.5톤 트럭을 개조한 실험실 차량을 활용해 상대적으로 교육의 기회가 소외된 산간벽지 지역의 초등학교 및 어린이복지시설을 직접 방문하여 양질의 과학창의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2012년 출범 이후 현재까지 전국의 교육 사각지대를 순회하며 579개 기관, 5만 4천여 명(2018년 12월 기준)의 어린이들에게 무상 교육을 지원해왔다.

한편 BMW 코리아 미래재단(BMW Korea Future Fund, 이사장: 김효준)은 지난 2011년 7월,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BMW 그룹 코리아가 수입차 최초로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미래 사회를 이끌어 갈 책임 있는 리더 양성의 비전 아래,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해 친환경 리더십, 글로벌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목적사업을 펼치고 있다.

초등학생 대상 과학 창의 교육 프로그램인 ‘주니어 캠퍼스’와 청소년들에게 엔지니어의 꿈과 희망을 심어 주는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환경 교육 프로그램 ‘넥스트 그린’, 위기 가정 어린이를 위한 ‘희망나눔학교 후원’, 임직원 정기 봉사 활동 등, 한국의 미래를 짊어질 어린이들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직, 간접적인 지원이 가능한 다양한 사회공헌 캠페인과 행사 후원을 진행하고 있다.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도 이의 일환이다.

center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