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4(화)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 김소라 기자]
일본 SBI스미신넷뱅크(Sumishin Net Bank)가 대출 업무에 AI(인공지능)를 활용한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SBI스미신넷뱅크와 히타치제작소는 AI를 사용하며 주택과 카드 대출 심사를 대행하는 서비스를 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은행은 오는 4월 기준으로 공동출자회사를 설립하며 10월부터 전국 지방은행에 제공한다. 연봉과 직업 등의 정보를 토대로 리스크를 순식간에 산정하며 대출 여부를 판단한다. 계약자마다 우대금리를 설정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 개발로 잇겠다는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소니은행과 미쓰비시UFJ은행이 사전 심사에 AI를 활용하고 있지만 대출 심사까지 AI에 맡기며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은 스미신넷뱅크와 히타치제작소가 일본 내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 대행을 다루는 새 회사는 스미신넷뱅크가 대부분 출자할 예정이다. 오는 10월부터 주택담보 대출용 서비스를 개시하며 2~3년 이내에 일본 내 약 100곳의 지방은행 중 수십 곳의 채택을 목표로 한다. 카드 대출과 중소기업용 융자 심사 등에도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지방은행으로부터 계약자의 연봉과 직업, 세대구성, 대출 상황 등의 정보를 받으며 AI가 채무불이행 등의 리스크를 0~100%의 확률로 평가한다. 기존에는 며칠 소요되던 심사가 몇 초 만에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새 회사는 지방은행으로부터 심사 수수료를 받으며 6개월부터 1년에 한 번 정도 계약자정보를 갱신하며 리스크를 재산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