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center
히라노 미쿠(平野未来) 시나몬(Cinnamon) 사장 /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 김소라 기자]
일본 시나몬(Cinnamon)이 6억 엔을 추가 조달했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AI(인공지능)를 개발하는 시나몬은 제삼자 배정 유상증자와 미쓰이스미토모은행으로부터의 융자로 6억 엔을 조달했다고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나몬은 조달한 자금으로 AI 엔지니어 육성뿐만 아니라 음성인식기술을 사용한 회의록 작성 시스템 등 새로운 서비스 개발에 충당한다.

증자 인수처가 된 곳은 스팍스그룹(SPARX Group)이 운영하는 미래 창생 펀드, 노무라홀딩스의 CVC(corporate venture capital), 스미토모상사와 개인투자자 등이다. 지난해 5월 9억 엔을 조달했을 때와 같은 조건으로 총 15억 엔을 조달한 셈이다.

한편 시나몬은 지난 2016년 설립, 70명 이상의 AI 엔지니어를 사내에서 육성하고 있는 것이 강점으로 기업의 업무 효율화를 위한 기술을 개발 중이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