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육군 1군단장 안영호 중장(좌)과 부영그룹 윤택훈 비상계획관(우)이 군부대 위문품 전달 기념식을 하고 있다.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기부활동으로 사회적 기업 역할에 앞장서 온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해마다 명절이면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해 왔는데 올해도 설 명절을 앞두고 군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군부대 6곳에 총 2,600여세트의 위문품을 전달했다.

30일 부영그룹은 "지난 28일 육군 1군단을 비롯해 육군 8군단, 육군 22사단, 육군 25사단, 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등 6곳에 총 2,600여세트의 설 위문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이날 참석한 부영그룹 관계자는 "우리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아 전선에서 고생하는 장병들에게 고마움을 전달하기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면서 “남북 해빙 무드에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장병들의 사기를 진작시켰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영호 육군 1군단장은 “국토방위에 힘쓰고 있는 군 장병들을 위해 매년 명절마다 거르지 않고 찾아주는 부영그룹에 감사를 드린다. 부영그룹 임직원들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고, 영토방위 임무를 완벽하게 완수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부영그룹은 군부대들과 자매 결연을 맺으며 20여년째 군부대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1997년 육군 25사단을 시작으로 22사단(1997년), 8군단(1997년), 육군 1군단(2017년) 등과 잇따라 자매 결연을 맺었다. 2000년부터 국군 장병들에게 약 7만 7천여세트의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지원의 손길을 놓지 않고 있다.

부영그룹은 군과 자매결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복지향상을 위한 정기적 위문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전역 후 장병들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위해 취업지원을 돕고 있다. 이와 함께 ‘1社 1병영 운동’에도 동참, 민·군 유대도 강화하고 있다. 군에 취업, 교육, 문화, 복지 등을 지원하고 있다.

center
부영그룹 관계자들과 방공관제사령부 관계자들이 군부대 위문품 전달 기념식을 하고 있다. (좌측 3번째 부영그룹 윤택훈 비상계획관, 좌측 4번째 방공관제사령관 김형호 소장)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