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을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 즉 북한을 세계 가장 위대한 경제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은 국정연설이나 그 직전에 알게 될 것이며 회의는 이미 확정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신이 기억하듯이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룰 것처럼 보였지만 현재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미는 합의를 달성할 좋은 기회를 가졌고 내가 생각하기에 그는 북한이 처한 상황에 지친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와 잘 어울리며 우리는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를 갖고 있다"며 "몇몇 사람이 본 것과 같이 우리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서신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이제 무슨일이 일어나는지를 보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합의할 가능성이 큰 이유 중 하나는 북한이 러시아, 중국, 한국 사이에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