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 출처 = 두나무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1월 한 달간 모바일 주식 투자자들의 인기를 얻은 분야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농업(종자·비료) ▲인프라(철도) ▲키즈 관련 기업들이 상위 랭크를 차지했다고 8일 발표했다.

가장 높은 주가 상승률을 보인 1위 테마는 ‘종자 및 비료’ 관련 기업들로 한 달간 29.85%의 급등세를 보였다. 이들 기업은 세계적인 투자자 짐 로저스의 발언을 주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짐 로저스는 지난달 국내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농업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아시아 관광산업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대표 기업으로 경농, 아시아종묘, 효성오앤비 등이 있다.

다음은 ‘철도’ 관련 인프라 사업을 하는 기업들이 29.83%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2위 테마를 차지했다. 이 분야가 급상승한 이유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소식 때문이다. 지난달 29일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총사업비 24조원 규모의 철도, 도로, 산업단지조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참고로 예비타당성조사는 대형공공투자사업의 경제성 등을 사전에 면밀하게 검토하는 제도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주요 기준이 된다. 또한 지난달 31일 미국 측 북미협상 실무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을 끝낼 준비가 됐다"고 언급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관련 종목은 유신, 특수건설, 비츠로시스 등이 선정됐다.

3위는 26.03%의 상승세를 기록한 ‘키즈’ 관련주로 분석됐다. 최근 핑크퐁 '상어가족'이 빌보드 차트에 진입하며 글로벌 인기를 끈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혔다. '상어가족'의 영어판 '베이비 샤크(Baby Shark)'는 지난 1월 9일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36위로 진입하며 최근까지 30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한국 가요가 아닌 동요가 '핫 100'에 진입한 것은 최초이다. 관련주에는 토박스코리아, 삼성출판사, 오로라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