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스포츠 브랜드 데상트(DESCENTE)가 데상트만의 트렌디하고 유니크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데상트 ‘터보 팬덤’과 ‘터보 엑스’를 새로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출시 이후 매년 ‘완판’의 주인공이었던 ‘터보(TURBO)’는 2019년형으로 새롭게 재탄생, 두 가지 시리즈로 출시됐다.

POP한 컬러 포인트의 벌키 슈즈로, 언제 어디서나 한눈에 들어오는 유니크한 디자인인 '터보 팬덤'과 미니멀한 컬러웨이의 하이탑 어글리 슈즈인 '터보 엑스'로 일상 생활 속 애슬레저룩으로는 물론 다가오는 신학기에 교복과도 함께 신기 좋은 데일리 웨어 슈즈로, 기존의 어글리 슈즈의 무거운 착화감을 개선한 우수한 경량성과 편안한 착화감을 느낄 수 있다.

터보 팬덤과 터보 엑스는 데상트 이샵을 비롯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