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김혁철 전 스페인주재 북한대사와 북미정상회담 전 재차 만나 추가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대변인실 명의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대표와 김 전 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번째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미 국무부는 구체적인 추가협상 날짜와 장소에 대해선 거론하지 않았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는 김 전 대사와 6~8일 평양에서 만났다"며 "비건 대표와 김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완수, 북미관계 전환, 한반도의 영속적 평화 구축의 발전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예방, 북핵 6자회담 일본 측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도 협상 내용을 공유할 전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