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 출처 = 에어서울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오는 12일부터 4-6월 국제선 항공권을 미리 특가로 구매할 수 있는 얼리버드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얼리버드 특가는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를 비롯한 일본 10개 노선과 다낭, 보라카이 등의 동남아, 괌 노선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특가 기간은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18일까지 1주일이며, 탑승기간은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다.

항공운임은 편도 기준 오사카 2만원, 후쿠오카 2만5,500원, 오키나와 3만원 등으로 작년 얼리버드 특가보다 훨씬 저렴해 졌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모두 포함한 편도 총액은 ▲ 오사카 5만200원~ ▲ 후쿠오카 5만5,700원~ ▲ 요나고, 히로시마 6만200원~ ▲ 오키나와 6만1,400원~ ▲ 동경(나리타) 6만9,400원~ ▲ 다카마쓰 7만200원~ ▲ 삿포로(치토세) 7만1,400원~ ▲ 시즈오카 7만9,200원~ ▲ 도야마 8만200원부터이다.

동남아/괌 노선은 ▲ 홍콩 5만2,500원~ ▲ 보라카이 9만3,600원~ ▲ 다낭 10만3,600원~ ▲ 코타키나발루 10만9,700원~ ▲ 괌 10만4,700원부터다.

얼리버드 항공권은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에어서울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선착순 한정 판매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