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center
사진 출처 = 델타항공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델타항공(Delta Air Lines)은 11일 글로벌 아티스트 에릭남의 공식 후원항공사로서 서울과 미주간의 여행을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에릭남은 2019년 8월 11일까지 6개월간 델타항공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델타항공의 노선과 서비스를 홍보할 예정이다.

델타는 지난해 4월 멕시코에서 진행된 에릭남의 세번째 EP앨범 ‘Honestly’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지원했으며, 2018년 6월 내내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의 15개 도시에서 진행된 총 16회의 ‘Honestly’ 북미투어를 후원했다. 지난 8일 계약과 동시에 델타는 에릭남이 인천-미주 노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며, 에릭남은 4월 2일 신규 취항하는 인천-미니애폴리스 항공편, 델타 원 스위트,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기내 와이파이 및 무료 문자 서비스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김성수 델타항공 한국대표는 “에릭남과 델타항공이 미국과 한국의 연결 및 양국간의 사람들을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하기 때문에 에릭남과의 파트너십은 당연한 결정이었다"며 “에릭남은 미국에서 자랐고 아시아와 미주지역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에 델타의 왕성한 태평양 노선망과 업계를 선두 하는 서비스를 소개하기에 가장 적합한 최고의 홍보대사”라고 전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