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일본 경시청이 범죄 예방에 AI(인공지능)를 도입한다.

최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경시청은 오는 4월부터 아이와 여성을 노린 성범죄의 전조가 되는 ‘말 걸기’와 ‘따라다니기’ 등 과거 사건 정보의 빅데이터와 AI를 사용해 범죄가 일어나기 쉬운 지역과 시간대를 예측하며 중점을 두고 순찰함으로써 범죄 억제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시청은 새로운 시스템을 통해 지난 2010년 이후부터 신고된 약 6만 건의 전조 사건으로부터 유효 데이터를 축적, 지도상에 전조 사안이 표시되기 때문에 어느 장소에서 어떤 사건이 발생하던 한 눈에 알 수 있으며 곧바로 사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각 경찰서 단말기를 통해 축적 데이터를 볼 수 있게 한다.

이 시스템은 새로운 전조 사안 중 수상한 사람의 복장과 체격, 언동 등의 정보를 검색하며 축적 데이터 정보와 일치한 경우에는 관련성이 의심되는 사안을 화면에 표시, 유사한 사안이 이어지는 경우 발생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 순찰 횟수를 늘리거나 주민에게 수상한 사람의 정보를 주지시키는 등의 대응을 펼친다.

이 시스템을 연구하는 도쿄대학 공간정보 과학 연구센터의 연구원은 “경찰에는 나날의 활동을 통한 다양한 데이터가 축적되어 있지만 충분한 분석과 활동은 이루어지지 않은 채 현장 경험에 기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경찰관의 부담 경감과 범죄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라고 지적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단 해외에서는 발생 확률이 높다고 판단된 지역이 반발하는 등의 문제도 일어나고 있으며 일본 내에서 본격적으로 도입하려면 범죄 억제 효과 검증과 주민의 이해 등이 과제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