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안양 병목안캠핑장이 한층 안락한 휴식처로 캠핑족을 맞이하게 됐다.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병목안캠핑장의 시설을 대폭 확충한다고 11일 밝혔다. 공사는 3월 착공해 4월까지 끝낼 예정이다.

확충되는 편의시설로 캠핑의 핵심인 텐트 설치가 가장 눈에 띈다. 시는 캠핑장 9개 데크에 소형 글램핑텐트를 설치하기로 했다. 텐트는 비바람을 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에는 냉․난방기 가동도 가능하게 설치된다.

캠핑장입구 주차장에는 6면을 추가하고, 75㎡에 불과한 화장실은 120㎡로 증축해 보다 편리하게 캠핑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5월중에는 와이파이존도 구축할 예정이다.

2013년 3월 병목안 문화공간에 개장한 병목안캠핑장은 6천932㎡면적에 50개의 캠핑데크를 비롯해 샤워장, 개수대, 전기설비 등을 갖추고 있으며, 매년 3월부터 11월까지 예약제로 운영된다.

이번 시설확충을 통해 최적의 힐링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병목안캠핑장은 안양의 명산 수리산 자락에 위치해 맑은 공기와 쾌적한 자연환경이 큰 매력으로 꼽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의 명소 중 한군데"라며 "시민들이 피로를 풀고 재충전 할 수 있는 최적의 힐링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