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center
사진=이마트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이마트가 지난 1월 이태원 유명 피자 맛집인‘잭슨피자’와 손 잡고 ‘피코크잭슨피자’ 3종을 출시한 가운데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15일간 ‘이마트 e카드’ 구매 시 각 40% 할인해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판매 상품은 ‘피코크잭슨피자슈퍼잭슨(415g)’, ‘피코크잭슨피자페퍼로니(370g)’, ‘피코크잭슨피자하와이안(443g)’이다.

'잭슨피자’는 많은 사람들이 ‘인생피자’로 꼽을 만큼 유명한 미국식 피자 맛집으로 특히 같은 회사의 피자 브랜드인‘부자 피자’와 함께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총 5만건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SNS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가 이처럼 유명 맛집콜라보 냉동피자를 기획한 배경은 제조 기술 발달로 냉동식품이 고도로 발전하는 가운데 냉동피자 시장 역시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마트는 기존 냉동피자들이 맛보다는 가성비에 치중되어 있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에 맛과 식감을 제대로 구현한 냉동피자를 출시하게 됐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국내 피자 유명 맛집 중 ▲입소문(SNS 게시물), ▲명확한 콘셉트, ▲메뉴의 차별성등을 기준으로 유명 맛집들을 추린 뒤, 직접 가게를 방문해 맛과 상품성을 검증해 최종적으로 ‘잭슨피자’를 낙점했다.

특히 이번 ‘피코크잭슨피자’의 차별화 포인트는 기계식 대량 생산이 아니라 대부분의 공정이 수제 방식으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피코크 상품개발자는‘잭슨피자’의 셰프와 함께 지난해 5월부터 7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잭슨피자’의 맛을 수제 방식으로 구현할 수 있는 생산 업체를 물색한 끝에 가장 이상적인 제조 환경을 갖춘 생산공장을 찾아냈다.

기존 대량생산 방식의 경우 밀가루 반죽을 롤러로 찍어낸 뒤 그 위에 기계가 토핑을얹는 방식이었지만, ‘피코크잭슨피자’의 경우 도우를 펴기 위해 성형하는 공정 이외에는 전부 실제 이태원 매장과 동일한 수제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우선 반죽을구(球)형의 도우볼(Dow Ball)로 만들어 12시간 동안 저온 숙성 과정을 가진다. 이후 프레스기로 펴낸 도우 위에 수제로 토마토 소스, 바질, 오레가노, 향신료, 치즈 등을 얹는다.

마지막으로 오븐에 들어가기 전 도우가장자리에 오일을 바르는 ‘오일링’ 작업까지 마치면 쫄깃한 도우에 깊은 풍미를 지닌 피자가 완성된다.

이마트오승훈 피코크 개발팀장은 “간편식 발달로 냉동식품에 대한 선입견이 점차 사라지면서 냉동 간편식에 다양한 시도들이 이뤄지고 있다”며“잭슨피자의 맛과 식감을 구현한 이번 상품을 통해 고객들이 부담 없이 피자를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