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5(일)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농협은행이 거액익스포져를 측정하고 관리하는 '거액익스포져 관리시스템(NH-LEMS)' 구축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거액익스포져 관리시스템'은 오는 2020년 도입 예정인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의 거액익스포져 관리 규제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구축한 시스템으로, 실질적인 거액익스포져 통제로 익스포져 관리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시스템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농협은행은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감독규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은 물론 이슈기업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했으며 이에 따라 개별 기업의 현안 발생시 익스포져 현황 등을 적시에 파악해 효율적인 관리 방안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허충회 리스크관리부문 부행장은 "금차 시스템 구축으로 감독규제에 선제적 대응 뿐만 아니라 이슈기업에 대한 적시 모니터링을 통해 리스크관리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으로 익스포져 관리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